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9.9℃
  • 구름조금강릉 34.9℃
  • 맑음서울 30.9℃
  • 맑음대전 32.0℃
  • 맑음대구 32.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1.8℃
  • 구름많음부산 25.6℃
  • 맑음고창 31.8℃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5.5℃
  • 맑음보은 31.1℃
  • 맑음금산 31.7℃
  • 구름많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국내 방광암 신규 환자 10년 전 대비 45% 증가

방광암 인식의 달 맞아 ‘방광암 5대 예방수칙’ 발표
대한비뇨기종양학회,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5월 방광암 인식의 달을 맞아 증가하는 국내 방광암 위험에 대비하고자 ‘방광암 5대 예방수칙’을 제정해 발표했다. 국내 방광암 발생 위험이 2000년 이후 지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방광암의 주요 증상인 ‘통증 없는 혈뇨’를 알리며, 일상 생활 속에서 ‘방광암 5대 예방수칙’을 적극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방광암 5대 예방수칙’은 대국민 방광암 인식 증진을 위한 ‘빨간풍선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정됐다. 해당 수칙은 ▲흡연자라면 반드시 ‘금연’하기, ▲직업상 화학물질에 많이 노출된다면 ‘작업장 안전 수칙’ 준수하기, ▲과일과 채소가 많은 ‘균형 잡힌 식단’ 유지하기, ▲충분한 ‘수분’ 섭취하기 ▲40대 이상 성인이라면 정기적인 ‘소변 검사’ 통해 ‘미세 혈뇨’ 여부 확인하기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동시에 정기적으로 소변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장한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특히 방광암의 가장 흔한 증상인 ‘통증 없는 혈뇨’가 나타났을 경우 비뇨의학과에 방문해 정확한 검진을 받아볼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혈뇨는 소변에 피가 눈으로 보이는 ‘육안적 혈뇨’와 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미세 혈뇨’로 구분된다.방광암 환자의 약 85%는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혈뇨를 경험하며, 육안으로 소변에서 피가 보이는 ‘육안적 혈뇨’가 나타나는 경우 방광암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불어 방광암의 주요 위험 인자가 ‘나이’인 만큼 육안으로 혈뇨가 확인되지 않더라도 40대 이상 성인이라면 정기적인 소변 검사를 통해 ‘미세 혈뇨’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김선일 회장(아주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은 “방광암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생존율이 85% 이상으로 높게 나타나지만, 다른 장기로 전이가 된 후 발견하면 생존율이 11% 정도로 크게 낮아진다1”며, “5월 방광암 인식의 달을 맞아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발표한 ‘방광암 5대 예방수칙’이 국민들이 방광암을 예방하고 조기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혈뇨가 있다면 반드시 가까운 비뇨의학과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볼 것”을 강조했다.

 

한편, 빨간풍선 캠페인은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대국민 방광암 인식 증진을 위해 2022년 론치한 질환 인식 캠페인이다. ‘풍선’처럼 늘어났다 줄어드는 방광의 특성과 방광암의 주요 증상인 혈뇨의 ‘빨간색’에서 캠페인 명을 착안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올해 빨간풍선 캠페인의 일환으로 ‘방광암 5대 예방수칙’ 제정에 이어 정확한 방광암 정보 전달을 위한 유튜브 건강강좌 영상을 제작했다. 해당 영상은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KUOS1988)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빨간풍선 캠페인

빨간풍선 캠페인은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방광암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정확한 정보를 알려 방광암으로 인한 고통과 희생을 줄이기 위해 2022년 시작한 질환 인식 캠페인이다. 캠페인의 상징인 ‘빨간풍선’은 ‘풍선’처럼 늘어났다 줄어드는 방광과 방광암의 주요 증상인 통증 없는 혈뇨를 각인시키기 위한 의미에서의 ‘빨간색’을 합친 것이다.

 

방광암에 대하여

방광은 신장에서 만들어지는 소변을 저장하는 장기로, 잘 늘어나는 근육세포로 이루어져 탄력성이 있는 얇은 풍선 모양을 하고 있다. 방광암은 이러한 방광에 생기는 악성 종양을 말한. 방광암은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흔한 암으로 2020년 기준 한 해에만 약 57만 명 이상의 방광암 신규 환자가 발생했으며, 여성 보다 남성에서 더 흔히 발생한다

 

2023년 보건복지부·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가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방광암은 남성암 중 발생률 9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2021년 기준 국내 신규 방광암 발생자 수는 5,169명으로 약 10년 전인 2010년 3,553명 대비 45% 증가했다. 특히 국내 방광암 환자의 10명 중 약 8명(87.1%)이 60대 이상 고령층이라는 점에서고령 사회의 방광암 위험에 대비하기 위한 적극적인 예방 활동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