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흐림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10.3℃
  • 흐림서울 5.2℃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8.5℃
  • 맑음제주 15.8℃
  • 흐림강화 3.9℃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평생 비만, 2-6세에 결정..“영유아 시기부터 체중조절 해야”

 비만과 과체중은 대부분 2-6세에 결정된다는 외국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라이프치히대학병원 안제 코너 교수팀은 0-18세 어린이 51,505명의 체질량지수(BMI)를 추적 조사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비만 청소년 53%가 5세부터 과체중·비만을 보였고, 3세 때 비만 90%는 청소년 시기에도 과체중·비만으로 이어진다고 보고했다.

 특히, 2-6세에는 BMI가 증가하지만 비만 청소년은 그 증가율이 정상보다 월등히 높아서 이 시기가 청소년은 물론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비만은 당뇨, 고혈압 등 대사성질환은 물론 심혈관계질환과 각종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까지 이르게 하는 현대 문명병이다. 따라서 비만은 어렸을 때부터 조절하는 것이 평생 건강을 유지하는 지름길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한창 자라는 아이들의 음식을 줄이면서 체중 조절을 시키는 것은 부모 입장에서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서울대병원 문진수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인스턴트 음식과 튀김, 당류를 피하고 통곡을 많이 섞은 잡곡밥과 신선한 과일, 야채를 먹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된다”며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섭취하게 되는 급식에도 비만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 아울러 연령에 맞는 신체활동과 운동도 추가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아동의 정기적 성장 모니터링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영유아 건강검진을 잘 활용해 아이의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생후 4개월부터 71개월까지 영유아에게 단계별로 총 7차례 무료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